‘미국전 대패’ 여자축구 벨 감독 “원인은 부족한 체력…보완할 것”


[TODAY스포츠=이서은 기자]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콜린 벨 감독이 미국전 대패의 원인을 밝혔다.한국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세인트 폴의 알리안츠 필드에서 열린 미국과의 친선 경기 2차전에서 0-6으로 패했다. 미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의 강팀이다. 앞선 친선 경기 1차전에서 윤영글의 선방 쇼를 앞세워 0-0으로 선전했던 한국은 2차전에서 아쉬움을 삼켰다.벨 감독은 경기 후 2연전을 치른 소감에 대해 “1차전의 경우 내용적으로 좋았다. 미국의 홈 연승을 끊었고, 미국이 계속 골을 넣고 있던 상황에서 무실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