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붉은 유니폼 입고 이란 사냥 나선다


[일간스포츠한국=이한주 기자]한국이 특유의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이란 사냥에 나선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2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4차전을 치른다.한국은 현재 2승 1무(승점 7점)로 A조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란(3승 승점 9점)을 꺾는다면 조 1위로 올라설 수 있다.하지만 이란은 결코 만만치 않은 상대다. 한국은 이란과의 역대 상대 전적에서 9승 9무 13패로 밀린다. 최근 6경기에서는 아예 승리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