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현준에게 인종차별 발언한 마르세유 구단, 벌금 1,300만원 징계


[TODAY스포츠=이수복 기자] 프랑스 리그1에서 뛰고 있는 석현준(30, 트루아AC)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마르세유 구단이 벌금 징계를 받았다.프랑스 르파리지앵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프랑스축구연맹(LFP) 징계위원회가 마르세유에 1만 유로(약 1,300만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고 보도했다.지난달 28일 트루와와 마르세유와의 경기에서 후반 31분 교체투입 되는 석현준에게 마르세유의 한 스텝이 “사무라이가 두 번이나 공을 빼앗았어.”, “아 그 초밥 놈”이라고 했다. 이 발언은 고스란히 중계 카메라 마이크에 잡혔다.사건 이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