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봉쇄에 갇힌 필사적인

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봉쇄에 갇힌 필사적인 이주 노동자들

지난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적인 봉쇄를 연장한 지 몇 시간 만에 수천 명의 이주

노동자들이 뭄바이의 기차역 근처에 모였습니다.

기차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는 소문이 있었고 노동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규칙을 무시하고 모여서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렸습니다.

그들은 당국에 그들이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도록 고향과 마을로 돌아갈 수 있는 교통 수단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경찰은

대신 막대기를 사용하여 해산했습니다.

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먹튀검증커뮤니티 같은 시기에 서부 구자라트 주에서는 수백 명의 섬유 노동자들이 수라트 시에서 집으로 돌아가기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그리고 하루 후 수도 델리에서 수백 명의 이민자들이 야무나 강을 따라 다리 아래에서 살고 있는 것이 발견되자 난리가 났습니다.

여기 강물은 하수구 같고 강둑은 쓰레기로 뒤덮여 있습니다. 남자들은 씻지 않고 그들이 살던 정부 대피소가 불타서 3일 동안 먹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이제 새로운 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이 사건은 생계를 찾아 마을에서 도시로 이주하는 수백만 명의 가난한 인도인의 곤경과 봉쇄 조치로 인해 일자리도 돈도 없이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상황을 조명했습니다.

이주 노동자 문제는 인도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닐 수도 있지만, 인도 전역에 4천만 명 이상의 이주 노동자가 있는 엄청난 규모로

인해 모든 사람에게 구호를 제공하기가 어렵습니다.

대부분은 마을에서 가사 도우미, 운전사, 정원사 또는 건설 현장에서 매일 내기를 걸거나 쇼핑몰, 고가 건물 및 주택을 짓거나

노점상으로 도시에서 일하기 위해 이동합니다.

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한 비평가는 대유행 기간 동안 이민자 위기에 대한 잘못된 관리와 가장 가난한 시민들에 대한 대우가 인도의 수치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피소에서 살든, 보도에서 잠을 자든, 고가에서 자든, 이민자들은 안절부절하고 제한이 완화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집에 갈 수 있습니다.

며칠 전 저는 델리 동부의 한 학교 건물에 위치한 시 정부에서 운영하는 보호소를 방문했습니다.

이곳에는 380명의 이민자들이 살고 있고 그곳에서 수십 명의 남녀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들이 모두 대답하길 원하는 한 가지

질문은 “언제 집에 갈 수 있습니까?”였습니다.

그들 중에는 3월 29일부터 친척들과 함께 보호소에 머물고 있는 Manoj Ahirwal이 있습니다.

“경찰은 우리가 집에 갈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했지만 대신 우리를 여기로 데려왔습니다. 그들은 우리를 속였습니다.”라고 그는

낙담한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그는 650km(400마일) 떨어진 그의 마을인 시마리야에서 델리에 도착했습니다. 떨어져, 지난 달.

겨울작물이 잘 올라오고 있었는데 아직 수확까지 한 달이 남았다.

그래서 그는 델리에 와서 건설 현장에서 어머니 칼리바이 아히르왈과 21명의 다른 친척들과 합류했습니다.

인도가 3월 25일 처음으로 21일간의 봉쇄를 발표했을 때 그는 단 3일 동안 일했습니다. 생계가 중단되고 빈약한 저축이 빠르게

소진되자 그들은 마을로 돌아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기차와 버스 서비스가 중단되고 주 경계가 봉인된 상황에서 그것은 선택 사항이 아니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