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열리는 ACL 8강·4강전 유관중 확정 


[KD스포츠한국=이서은 기자]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과 4강전에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올해 ACL은 코로나19 여파로 8강부터 중립지역에서 단판 경기로 진행한다. 동아시아 권역 8강전은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 스틸러스-나고야(오후 2시), 전북 현대-울산 현대(오후 7시)의 대결로 치러진다. 8강전 승자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오후 7시 4강전을 치른다.이번 대회는 팬과 함께할 수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강전과 4강전이 유관중으로 개최된다고 12일 밝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