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국인 선수들 모두 떠나간다


[TODAY스포츠=홍재영 기자] 중국 축구에 초유의 재정난으로 많은 외국인 선수들이 떠나갈 것으로 전망되었다. 중국은 막대한 자본력으로 외국인 선수들을 영입하거나 귀화시키며 중국 축구의 능력을 향상 시켜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 슈퍼리그는 각 구단들의 재정적인 상황 악화로 외국인 탈출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첫 번째로 탈출한 선수는 베이징 궈안의 세드릭 바캄부(콩고)이다. 계약 만료로 인해 떠나가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베이징 궈안은 안이 임금을 지급하지 않는 가장 대표적인 팀이라는 평이 많다. 또한 광저우FC와 상하이 선화 등 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