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미히, 코로나 후유증으로 장기 결장, “백신 안 맞은 것 지금은 후회한다”


[TODAY스포츠=홍재영 기자] 지난 주 바이에른 뮌헨의 미드필더 키미히가 심각한 코로나 후유증을 겪고 있으며 복귀가 늦어질 것이라고 전했다.키미히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긴 시간 자가격리를 끝냈다. 하지만 훈련으로 복귀하는 건 당장 힘들 것으로 보인다. 현재 폐에 문제가 생겼다. 한동안 시간이 걸릴 것이다”고 밝혔다. 자가격리를 마치고 CT 촬영을 했는데 폐에 체액이 고여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 ‘빌트’와 인터뷰를 진행한 스포츠 전문의 인고 프로보스 박사는 지난 11일 “그는 최소 6개월 이상 쉬어야 한다. 운동선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