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페이 추산 2,000~5,000명이 캄보디아에

타이페이 추산 2,000~5,000명이 캄보디아에 남아 있는 인신매매 피해자
타이페이 경찰은 경찰청(NPA)의 비행 기록을 기반으로 한 조사에 따라 많은 수의 실종 및 인신매매 피해자가 캄보디아로 유입됐다고 주장했다.

타이페이

최근 몇 달 동안 매달 약 1,000명의 대만인이 캄보디아를 방문했지만 평균적으로 100명만 귀국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타이페이는 2,000명에서 5,000명 사이의 인신매매 피해자가 자신의 의지와 달리 캄보디아에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하지만 데이터의 사각지대 때문에 그 수가 더 높거나 낮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Lo Ping Cheng 내각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이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행정부가 부처 간 태스크포스를 구성했으며 Wallace Chow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외교부 동아시아태평양국장은 지난해 6월부터 비슷한 사례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Chow는 올해 1월부터 캄보디아를 방문한 대만인의 수가 6,400명을 넘어섰고 이는 비정상적으로 많다고 설명했다.

8월 12일에 열린 기자 회견에서 국가 인신매매 방지 위원회 상임 부의장인 Chou Bun Eng는

정부가 재앙을 퇴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범죄자들이 인신매매의 허점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이버 사기 작전.

“하루 12시간 노동에 시달리던 수백 명이 최근 몇 달 동안 구조됐다”

타이페이

“우리가 본 것은 우리가 한 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허점이 있어 계속 발생한다는 것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가해자는 가만히 서 있지 않고, 그들이 들어갈 수 있는 구멍이 있는지 계속 보고 있고 우리가 그들을 쫓아야 하는 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정부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고 미국이 Tier-3(최저 등급)로 강등했다는 이전의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불공평하다”며 “이는 우리를 실망시킨다.

파워볼사이트 우리의 노력을 고려할 때 적합하지 않습니다.”

분 엥은 “모든 사건이 인신매매였던 것은 아니라는 점을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관련국의 협조를 받아 많은 사례에 대해 단속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한 언론인들이 이 문제를 다루는 당국을 돕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크메르 타임즈(Khmer Times)는 사기 신디케이트의 운영에 대한 조사에서 채용 담당자들이 위험에 대해 배우거나 알지 못한 채 좋은 급여를 받는 일자리를 찾아 속기 쉬운 희생자들을 노리고 있다는 정보를 발견했습니다.

태국과 인도네시아, 그리고 현재 타이페이는 채용 담당자를 다루기 시작했으며 채용 담당자를 more news

식별하고 없애기 위한 지속적이고 일치된 노력은 십대와 청소년이 종종 반복적으로 그리고 매번 솔플하는

이러한 신디케이트의 희생물이 되는 것을 최소화하지만 제거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입니다.

노예 노동의 더 깊은 구멍을 얻습니다.

말레이시아는 또한 고용된 각 희생자에 대해 신디케이트에서 $2,000에서 $4,000 사이를 지불하는 모집자를 추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