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최고

한·미·일 최고 외교관 “북한 도발 종식 위해 계속 노력할 것”
한국, 일본, 미국의 고위 외교관들은 금요일 북한의 불안정한 활동을 중단하고 북한을 협상에 복귀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한·미·일 최고

오피사이트 안토니 블링켄 미 국무장관과 박진 한국 외무상,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

결의가 통과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미국이 제안한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평양의 가까운 동맹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했다.more news

외교부 장관들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13명의 안전보장이사회 위원들의 지지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노골적이고 반복적인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결의안을 채택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들은 북한을 공식 명칭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으로 지칭하며 “우리는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강화하여 북한이 불법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기 위한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17차례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했으며 가장 최근인 화요일(KST)에서 완강한 국가가 명백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포함해 3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한·미·일 최고 것”

미 국무부는 앞서 평양이 올해 최소 6개의 ICBM을 보유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미국, 대한민국(한국), 일본은 최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완전한 이행을 위한 3국 협력을 강화할 것을 약속합니다.”

(UNSC) 결의를 준수하고 전제 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수 있는 지속적인 개방성을 강조합니다.”라고 외무상이 말했습니다.

그들은 북한과 진지한 대화에 참여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습니다.

공동성명은 “우리는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의 길이 열려 있음을 강조하고 북한이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로 인해 북한 주민들이 엄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지원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일본, 미국의 고위 외교관들은 금요일 북한의 불안정한 활동을 중단하고 북한을 협상에 복귀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안토니 블링켄 미 국무장관과 박진 한국 외무상,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 결의가 통과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미국이 제안한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평양의 가까운 동맹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