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3년 이복 여동생 릴로와 함께한 소니.

1943년 이복 여동생 릴로와 함께 회상

1943년 이복 여동생 릴로와

“전쟁은 인류에게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일입니다.”라고 Sonny는 말합니다. “당신은 그날 밤 정말 말할 수 없는 일들을
봤습니다. 사람들은 팔다리 없이 거리에 누워 있습니다.”

1945년 2월 연합군이 진격하자 Sonny는 어머니와 함께 현재의 체코 공화국인 테레지엔슈타트로 추방되었습니다. 그의 계부는 더 이상 할 수 없었습니다. 그 자신도 무기를 들 수밖에 없었다.

테레지엔슈타트는 주로 동쪽에서 죽음을 맞이한 유대인들을 위한 임시 수용소였습니다.

“4,000명을 위해 설계된 공간에 약 55,000명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라고 Sonny는 말합니다.

“아침, 점심, 저녁으로 보리수프가 나왔어요. 우리가 먹을 건 그것뿐이었어요. 걸쭉할 때도 있고, 묽을 때도 있고, 짜거나
달고. 5일에 한 번 특별배급이 있었어요. 빵 500g, 설탕 50g , 버터 50g 11시에 저건 12시에 먹어서 엄마가 배급도 주셨어요.

“사람들이 굶어죽었지만 그곳은 집단 수용소가 아니었습니다. 우리가 붉은 군대에 의해 해방되었을 때 – 5월 말이나 6월
초에 따뜻했습니다 – 아우슈비츠에서 기차가 도착했습니다. 그들은 소차 같았고 모든 문이 열려 있었고, 거기에 사람들과
함께 그들은 단지 피부와 뼈였습니다.

“누군가는 눕거나 무릎을 꿇고, 일부는 서 있었다. 조금이라도 움직일 수 있는 운명의 사람들.

“그런 이미지가 인상에 남는다. 오늘날에도 그냥 지어낸 것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나는 열렬한 평화주의자지만 뺨을 때릴 것이다.”

쇠약해진 Sonny는 14세 때 집에 프랑크푸르트로 돌아왔을 때 무게가 4.2스톤(27kg)에 불과했습니다.

그의 이복 누나는 첫 만남에서 공포에 움츠러들었다. 그녀는 회고록 ‘Endlich Reden'(Finally Talking)에서 “내가 그를 부술까 두려웠다.

Sonny는 여전히 “절대 잊지 못할” 잊혀지지 않는 기억 속에 테레지엔슈타트를 지니고 있습니다.

1943년

그의 눈에 눈물이 흐르자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저에게 용서할 수 있고 잊을 수 있냐고 묻습니다. 용서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잊고 싶습니다. 하지만 흉터는 남아 있습니다.”

짧은 프레젠테이션 회색 선
Sonny가 그의 초기 생애에 대해 이야기하도록 조심스럽게 격려한 사람은 Eintracht Frankfurt 클럽 박물관의 관장인
Matthias Thoma였습니다.

Thoma는 ‘Wir waren die Juddebube'(우리는 유대인 소년이었습니다)의 저자입니다. 그것은 Eintracht의 초기 별명과
클럽에서 전쟁 전 유대인의 영향에 대한 이야기를 알려줍니다.

2007년 Sonny가 우연히 Thoma를 만났을 때 Thoma는 책을 들고 있었고 Sonny는 그에게 말했습니다.

그들은 연락을 유지했지만 Sonny는 2017년까지 말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느꼈습니다. 1950년대에 Thoma는 그를 팬 문화에 관한 행사에서 이야기하도록 초대했습니다. 그 후 그는 Sonny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 당신의 모든 이야기를 말해야 합니다.” Sonny는 시작했고 곧 그는 점점 더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전쟁이 끝난 후 아무도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았습니다. 아무도 그것에 대해 묻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 당신이 원하는 것은 오직 하나, 살기 위해서였습니다.”

홀로코스트 이후의 자신의 삶을 돌이켜보면, 써니는 최대한 빨리 살기 위해 노력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