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47명 우선지명…22명 프로직행


[TODAY스포츠=이서은 기자] K리그 산하 유스팀 소속 유망주 총147명이 소속 구단의 우선지명을 받게 됐다.K리그1(1부 리그)에서는 수원FC를 제외한 11개팀이 총 90명의 유소년 선수들을 지명했다.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가 가장 많은 11명이다. 강원FC, 전북 현대(각 10명), FC서울(9명), 광주FC, 수원 삼성(각 8명), 제주 유나이티드(7명), 성남FC, 인천 유나이티드(각 6명), 대구FC(4명) 등이 우선지명선수 명단을 제출했다.K리그2에서는 충남아산을 제외한 9개 팀이 총 57명의 유소년 선수들을 지명했다.

Source